스포츠뉴스

프로농구 삼성, 또 졌다…역대 원정 최다 '19연패 新' 불명예

작성자 정보

  • 최고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SK와 원정 경기서 12점 차 리드 못 지키고 역전패
지난해 12월22일 캐롯전부터 원정서 1승도 못 거둬
프로농구 삼성, 또 졌다…역대 원정 최다 19연패 新 불명예서울 삼성이 2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서울 SK에 패했다. (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1년 가까이 적지에서 승리가 없는 서울 삼성이 1997년 프로농구가 출범한 이래 원정 최다 연패 신기록의 불명예를 안았다.

삼성은 2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서울 SK에 75-82로 역전패를 당했다.

삼성은 이날 이정현(21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과 코피 코번(16점 13리바운드)이 분전하며 초반에 12점 차까지 앞섰으나 뒷심 부족으로 고개를 숙였다. 이 패배로 삼성은 지난해 12월22일 고양 캐롯전부터 이어진 연패가 19경기로 늘었다.

이로써 삼성은 동양(1998년 11월10일~1999년 3월13일), SK(2003년 1월18일~11월29일), 삼성(2021년 10월22일~2022년 2월6일)이 작성한 원정 18연패를 넘어 역대 원정 최다 19연패 기록의 불명예를 안았다.

또한 삼성은 시즌 8연패를 당하며 2승10패(9위)에 그쳤다. 서울을 같은 연고지로 쓰는 SK와 S-더비에서도 7연패 중이다.

반면 SK는 7승4패로 창원 LG와 공동 3위가 됐다. SK는 자밀 워니(31점 17리바운드 7어시스트)와 오세근(15점 8리바운드)이 맹활약을 펼쳐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 삼성이 2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서울 SK에 패했다. (KBL 제공)

연패 사슬을 끊겠다는 의지가 강한 삼성은 1쿼터부터 거센 공격을 펼쳤다. 이정현과 코번을 앞세워 연속 9점을 따내며 기세를 올렸다.

SK는 경기 시작 약 4분이 지난 뒤에야 허일영의 3점슛으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이에 삼성은 이정현과 김시래의 3점슛으로 응수했고 19-7, 12점 차까지 달아났다.

1쿼터 막판 SK가 워니를 중심으로 반격을 펼치며 거리를 좁혀갔다. 워니는 1쿼터에서만 무려 13점을 책임졌다.

흐름을 탄 SK는 2쿼터에서 삼성을 압박했다. 워니와 오세근이 골밑에서 힘을 냈고 3분42초를 남기고 34-34, 첫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삼성이 득점하면 곧바로 SK가 따라잡는 시소게임이 펼쳐졌는데 4번의 동점 끝에 처음으로 전세가 뒤집혔다. SK가 김선형이 저돌적인 드라이브인에 이은 레이업슛을 성공시켜 45-43 역전에 성공, 전반전을 끝냈다.

삼성은 3쿼터 시작과 함께 코번의 3점 플레이와 이정현의 3점슛을 앞세워 49-45로 리드했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오세근과 워니를 막지 못했고, 결정적 턴오버까지 나오면서 주도권을 뺏겼다.

SK는 워니의 덩크슛과 오재현의 자유투 2개, 최부경의 2점슛을 묶어 61-55로 달아났다. 삼성은 쿼터 종료 직전 코번이 자유투 2개를 실패한 데다 이정현의 3점슛도 림을 맞고 나왔다.

6점 차로 뒤진 채 4쿼터에 돌입한 삼성은 이원석과 이정현이 던진 3점슛이 실패했고, 턴오버까지 범하면서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그 사이에 SK는 최원혁의 3점슛 등으로 66-55, 두 자릿수 점수 차까지 벌렸다.

삼성은 김시래와 이정현의 3점슛으로 극적인 드라마를 꿈꿨으나 골밑 싸움에서 앞선 SK의 공격을 막기 어려웠다. 결국 삼성은 옆집에서 프로농구 원정 최다 19연패의 수모를 당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